맨시티전 후기

 펩의 맨시티와의 경기가 있었고 오랜만에 풀경기를 다 감상한지라 후기 한번 남겨보겠습니다.

먼저 에메리는 스쿼드상 3백 카드를 꺼내든 듯 하였으나 뚜껑을 따보니 4백이었습니다.

맨시티는 3-4-3의 기본 운영을 꺼내들었구요. 뭐 이러나 저러나 둘 다 변태적인 운영 카드를 꺼냈던건 틀림 없습니다.


에메리의 전술은 4-4-2였고 적극적인 압박의 형태를 취해 역습을 간다는 계획이었습니다만...

4-4-2가 가진 3백을 상대할때 상대적으로 측면을 파괴하기 쉽다는 장점이 완전히 사라진 모습이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사이드 자원들까지 모조리 압박에 참가하고 나니 공격시 남는 사이드 자원이 없기 때문이었죠.

대신에 한번에 다이렉트 연결로 길게 간다는 롱볼 축구를 대안으로 꺼내들었는데 롱볼을 찰 자카는 부상으로 아웃.

또한 중앙에서 이를 따내고 연결해줘야 할 두 명의 선수가 하나같이 공중볼에 강하지 않다는 특성을 가지고 있었죠.

심지어 라카젯, 오바메양이 사이드를 파는 모양새가 아니었고 중앙에 주로 머물게 함으로서 롱볼의 방향성이 워낙에 좋지 않았습니다.

거기에 콜라시나츠의 직진성을 이용하겠다고 왼쪽 윙으로 내놓았는데 이는 이워비의 플레이를 죽여버리는 결과 또한 가져왔습니다.


맨시티는 늘 하던대로 했습니다. 볼을 점유하고 돌리다가 와이드 전환 이후 원투, 혹은 삼각패스에 의한 템포업 공격.

아스날의 두 줄 수비가 먹히는 듯 해 보였지만 이 부분만큼은 전혀 제어를 못했고 리히슈타이너의 폼이 최악인 만큼 더더욱 잘 먹혔죠.

핸드볼 논란이 있든 없든 세번째 골 자체는 리히텐슈타이너가 개인전술에 완전히 먹혀버린 결과물이니까요.


에메리는 이 경기에서 상당히 많은 전술적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이는 왜 에메리가 상위권 감독으로서 모자란지 잘 증명해주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먼저, 펩을 제어하는데 있어서의 플랜이 모자랐습니다. 특히 상대 미드필더진을 제어하는 압박존의 형성이 너무 뒷쪽에 형성되었으며

때문에 후방에서 맨시티는 상대적으로 편하게 빌드업을 시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맨시티의 장점을 살려주는 플레이가 되어버렸지요.

거기다 볼을 따내는 지점이 맨시티의 압박지점과 겹치다 보니 볼을 따내고 나서 공격시작시 맨시티의 압박을 벗겨내고 나오느라 시간이 지연된다는 단점.

및, 역습제어 자체가 잘 되고 있는 맨시티의 수비진에 의미없는 롱패스를 거듭했다는 점입니다.

이는 수비숫자도 수비숫자인데 미식축구의 라인배커 혹은 세이프티에 착안된 리커버리 플랜을 펩이 활용하는 것 같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심지어 에메리는 롱패스 방향도 틀렸습니다. 오바메양과 라카젯을 중앙에서 수비수 등을지고 공중볼을 따내게 하는건 정말 바보같은 활용입니다.

이들을 사이드에 비대칭으로 번갈아 세워 달리게 하는 편이 나을 뻔 했습니다. 그나마 라카제트는 훌륭한 피딩을 보여줬습니다만.

이후 맨시티의 수비복귀가 너무 빨라서 역습으로 연결되기는 어려웠습니다. 그럴바엔 오바메양을 원톱으로 라카를 더 내려서 짧은 볼로 역습을 시도하는게 나았을 겁니다.

사이드 플레이어 역시 압박에 가담하느라 역습에 빠르게 참가를 못하는 단점을 보여줬습니다. 싸울거면 앞에서 싸웠어야죠.

거기에 플레이어 기용의 문제. 풀백이 모자라면 조 윌록이나 메디슨 같은 자원들을 미리미리 테스트 했어야 합니다. 하지만 하지 않았죠.

1군 선수들이 쓰러져갈 동안 핏이 되어있는 마브로파노스도 테스트조차 해보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나와보니 폼도 괜찮더만요.;;

이런 자원들 빨리빨리 테스트 하고 출장 시켜다면 1군선수들 살려나갈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러지 않았죠.

그리고 데니스 수아레즈.  EPL 을 너무 만만히 봤나요? 이런 경기에서 투입이라뇨...아니 그렇게 플레이시킬거면 이워비는 뭣 하러 뺐는지...

창조적인 패싱이 필요했다면 그냥 외질을 넣는게 더 낫지 않을까요? 경합시에는 쓰러지고 드리블하면서 압박존으로 유도 당하고...

원터치로 내주고 무브먼트 할거면 여기엔 훨씬 나은 외질이라는 선수가 있습니다. 정말로 폼 문제때문에 안쓴다구요? 믿기 어렵죠...

후반전에 교체로 원래 하던거 하겠다...라는 복안인데 이미 뒤로 밀려버린 압박존을 끌고 올라오긴 어렵죠.

그리고 레노를 기점으로 하는 빌드업 플레이. 맨시티의 압박에 철저히 파훼되었습니다.

이런 빌드업 플레이가 유행처럼 번지는데 이런식으로 이득 없이 밀릴거라면 차라리 클래식하게 볼을 차내고 그 순간 라인을 올려서 압박존을 위로 형성했어야 합니다.

윗쪽에서 싸우고 간결하게 숏패스로 역습을 하는게 선수 구성상 더 나았을거란 이야기죠.

여튼 한 감독에게 단한번도 승리가 없다는 이유를 오늘 아주 잘 보았습니다.

축구는 이득을 취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리스크를 감수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 리스크를 어떻게 컨트롤할 것이냐에 따라서 강한 전술이 될 수 있는 것이고 그럴만한 선수들의 실력 또한 중요한 요소가 됩니다.

그러나 에메리처럼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이득을 감소시키는 방향으로는 팀 전체의 날카로움이 둔화될 수 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에메리는 외질 기용을 주저하는 듯이 보이구요.


에메리는 펩에게서 교훈을 얻어야 합니다. 역습시 본인의 팀이 위험하다라는 리스크를 펩은 항상 안고 있는 축구를 하고 있었고

이를 어떻게 컨트롤할지 항상 연구해 온 감독입니다.

리스크를 줄이고 이득을 줄였음에도 일방적으로 얻어터진 오늘의 경험에서 배울 수 있느냐.

이 부분이 아스날을 챔스로 데려갈지 그렇지 못할지에 대한 분기점이 될 것입니다.

  • 아주 좋은 글이네요 많은 부분 공감됩니다
    에메리가 유독 펩의 전술에는 해법을 못 들고 오네요 비디오를 오히려 너무 많이 봐서 생각이 많은게 아닌지..
    스쿼드에 구멍이 많다고는 하나 그렇다고 해도 자원을 최대로 못 활용하는 느낌이 너무 큽니다 특히나 외질 부분에서도 그렇구요
    시즌 후반기로 가는데도 플랜A가 명확하지 못한 채 매 경기 임기응변식으로 후반에 대처하는 모습도 여전하구요
    애초에 오래 갈 감독은 아니고 과도기를 이끌어줄 감독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시즌이 지날수록 단점이 계속해서 명확하게 보이네요 리그에서 성과를 기대하긴 어려울거 같고 유로파에서라도 어떻게라도 요행을 바라봤으면..ㅠㅠ
  • 간만에 홀릭님 경기분석글 보니 너무 좋네요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글 잘 읽었습니다.
  • edited February 5 @라일라
    에메리가 평소에는 45분 교체 등 전술 변화를 빠르게 가져가는 편 이었는데 어제는 이워비와 리히슈타이너의 오른쪽에서 참사가 나고 있었음에도 이 부분을 손 보기까지 60분이 넘게 걸렸다는 것이 가장 아쉬웠습니다. 최악의 모습을 보이던 리히를 대체 할 풀백이 벤치에 없었으니 교체가 꺼려졌다면 같은 라인에서 마찬가지로 최악이던 이워비는 먼저 교체해 준다던가 아니면 위치를 옮겨 줄 수 있었는데도 말이죠. 또 쓰리백 등의 포메이션 변화를 꾀한다던가 전체적인 팀 라인의 조정을 전혀 못? 안? 해줬다는 점.. 등등. 덕분에 말씀하신대로 지나치게 뒤로 물러선채 맨시티의 장점을 더욱더 살려준 꼴이 됐었고 롱볼도, 역습도 아닌 이도저도 아닌 모습으로 볼 점유율이 7:3 내지는 8:2까지 벌어지면서 그냥 90분 내내 두들겨 맞으며 그야말로 아무것도 못 한채 끝냈다는게 정말 아쉽네요.

    선수들도 경기 내내 볼을 전혀 못 잡으니 의욕이 없어 보였었지만 평소 터치 라인에서 활발히 움직이던 에메리도 상대적으로 조용했던 것 같고요. 뭐랄까 팀 전체적으로 코치진부터 선수들까지 모두가 하얗게 의욕을 상실했다는 느낌이 들었었습니다. 이런 분위기를 지난 리버풀 원정 1-5 패배에서 느꼈었는데 어제도 비슷한 느낌이 들더군요. 이제 앞으로 남은 강팀전은 토튼햄 원정 경기, 그리고 맨유 홈 경기가 남았는데 부디 그때는 이렇게 않기만을 빕니다.. 
  • 홀릭님 오랜만에 후기 잘 읽었습니다!
    종종 글 써주세요 ㅎㅎ
  • edited February 4 @igunchong
    잘 읽었습니다.

    제가 에메리 감독에 대해 기대치를 그렇게까지 크게 가지게 되진 않게 되는 이유를 딱 잘 정리해 주셨네요...

    에메리 감독은 전형적으로 로우 리스크 로우 리턴을 추구하는 감독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베니테즈와 가장 가깝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그렇다고 해서 꼭 나쁜 것만은 아니지만, 적어도 펩에게 그렇게 꽁무니를 뺀 자세로 나온다는 건 그냥 맛좋은 한 끼 식사밖에 안 되죠. 발렌시아 시절부터 그렇게 당했으면서...

    타이트함과 규율을 요구하는 것도 좋지만, 강팀이라면 퀄리티 있는 선수들이 신이 나서 뛰게 해야 하는 게 맞는데 그런 면이 아직까지는 많이 아쉬운 에메리 감독입니다.

    다만 아직 유로파 리그가 남아 있고, 해당 대회에서는 큰 업적을 남긴 만큼 아직 기대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데니스 수아레스도 앞으로 잘 적응해서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 확실히 갓벵거는 우리가 잘하는거나 하자! 요거였고, 그 덕분에 언제나 수비와 규율을 잃었었죠. 에메리는 반대인데, 너무 특징이 없는 듯 하네요.
  • Demos said:

    확실히 갓벵거는 우리가 잘하는거나 하자! 요거였고, 그 덕분에 언제나 수비와 규율을 잃었었죠. 에메리는 반대인데, 너무 특징이 없는 듯 하네요.

    시즌 초반엔 그래도 뭔가 하려는 게 있는 것 같아 벵거보단 낫겠지 싶었습니다만.. 지금은...

    벵거 : 에라 모르겠다 하던대로 잘하는 거나 하자
    에메리 : 이렇게 해봐도 안되고 저렇게 해봐도 안되고
  • 잘 읽었습니다.
    쟈카도 없는데
    외질과 람지 둘다 없는 라인업을 들고
    갸우뚱 했는데 볼 운반 할 사람도 없으니
    답답하더군요.
    이워비, 리히는 참
    (라이트백 영입은 필수 입니다...)

    코-마브로 조합으로 몇경기 가야겠군요.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조합입니다!
Sign In or Register to comment.